김상조, 이해진 지적에 대한 '답글'

기사입력 : 2019-06-20 07:4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에게 "혁신 사업가들이 포용사회 구축에 적극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이 GIO가 심포지엄서 발언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하고 댓글을 달았다.

김 위원장은 "언론 보도만으로는 이 GIO의 발언 취지와 내용을 정확하게 파악하기 어려우나, 그 말씀에는 원칙적으로 동의한다"며 "산업정책, 적극적 노동시장정책, 사회안전망정책을 시행하는 것은 정부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그러나 그것은 정부 혼자서 잘 할 수 있는 일은 아니다"며 "정부가 제한된 정책 자원을 그 일에 투입하기 위해서는 국회의 지원과 국민의 동의가 전제되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포용사회라는 전제 조건을 형성하는 데 혁신 사업가들이 함께 해주시기를, 아니 선도해주시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며 "그것이 한국 자본주의의 미래를 구하는 길일 것"이라고 했다.

이 GIO는 18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한국사회학회·한국경영학회 공동 심포지엄에서 "수조 원을 연구개발(R&D)에 쓰려면 규모의 경제가 돼야 한다"며 "우리는 옛날식 프레임으로 큰 회사가 나오면 규제를 하고 잡는다"고 지적했다.

이 GIO는 또 "회사는 어떻게 기술이 뒤처지지 않고 이길까 고민만 해도 벅찬데, 사회적 책임을 묻고 탐욕적이고 돈만 아는 회사라고 하는 건 책임이 과한 것 같다"며 "그런 건 정치나 사회에서 해결해주고 기업은 연구개발과 트렌드를 쫓아가고 몰입할 수 있게 해주는 게 사회 국가적으로 도움 될 수 있지 않을까"라고도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