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청와대 “곽상도 의원 문 대통령 어린 손자 추적이 정상적인 의정활동인지 묻고 싶다"

공유
0


청와대 “곽상도 의원 문 대통령 어린 손자 추적이 정상적인 의정활동인지 묻고 싶다"

center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사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딸 문다혜 씨 가족의 동남아 이주에 대해 지속적으로 의혹을 제기해 온 곽상도 자유한국당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8일 브리핑에서 "대통령 자녀의 부동산 증여, 매매과정 및 해외 체류와 관련해 어떤 불법이나 탈법이 없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앞서 곽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사위 서모 씨가 태국 현지에서 특혜 취업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지난 3∼6일 직접 태국 방콕 소재 '타이 이스타제트'라는 회사를 찾아가 서씨가 이 회사에 취업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사무실에 찾아가 대표이사 박모 씨를 만났다"며 "서씨가 2018년 7월에 입사해 3주간 근무했다고 한다. 공개채용이 아니라 회사 대표 메일로 연락이 왔고, 현지에 살고 있다고 해 채용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딸 다혜 씨의 동남아 이주가 문 대통령 손자를 국제학교에 입학시키기 위한 것 아니냐는 곽 의원의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고 대변인은 "대통령의 손자는 정당한 절차를 거쳐 학교를 다니고 있다"고 밝혔다.고 대변인은 "곽 의원은 전직 청와대 민정수석이다. 대통령 가족의 집 위치, 학교, 직장 등 사적 정보의 공개가 대통령과 가족에게 얼마나 위해한 일인지 누구보다 잘 알 것"이라며 "그럼에도 대통령의 어린 손자가 다니는 학교까지 추적해 공개하려는 행위가 국회의원의 정상적인 의정활동인지 묻고 싶다. 비상식적이고 도를 넘는 악의적 행태를 당장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