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주현 신임 여신금융협회장 "존재감있는 협회 만들겠다"

공유
0


김주현 신임 여신금융협회장 "존재감있는 협회 만들겠다"

center
김주현 신임 여신금융협회장 (사진=글로벌이코노믹)

김주현 신임 여신금융협회장이 앞으로 존재감 있는 협회를 만들어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여신금융협회는 18일 오후 4시 임시총회를 개최해 김주현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을 제12대 여신금융협회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임시총회에는 카드, 캐피탈, 신기술금융사 등 회원사 98곳 가운데 63곳(위임장 제출 포함)이 참석해 전원이 찬성표를 던졌다. 김 회장의 임기는 3년으로 19일부터 공식 업무에 돌입한다.

그는 회원 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선거 과정에서 존재감있는 협회가 돼달라는 얘기를 들었다"며 "협회가 정부 정책의 파트너로서 정부에 큰 문제가 안되면서도 정당한 일이라고 생각하면 강력하게 목소리를 내겠다"고 말했다.
이어 "발등의 불이 카드 이슈여서 (상대적으로) 소홀한 업권에 대해서는 다양한 채널을 통해 소통하고 (의견을)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이슈가 됐던 카드 가맹점 수수료 체계 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김 회장은 수수료 인하로 인해 신용카드 혜택이 줄어드는 것에 대한 질문에 "카드 수수료 체계와 업계의 현황을 종합적으로 봐야 한다"며 "체계와 부가서비스를 여러 각도에서 보고 (앞으로) 말하겠다"고 밝혔다.

카드사 이슈에 대해서는 정부 정책과 크게 상충이 안되면서도 업계 이익을 반영할 수 있는지를 살펴보겠다는 얘기다.

그는 카드사의 수수료 수익 감소분을 보전할 방안에 대해서도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보전 방안을 구상한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나름대로 생각은 했는데 협회분들하고 논의해야 할 것"이라며 "지금은 시점은 아닌것 같고 업계와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