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공지능(AI)이 사모펀드 약관심사 지원한다

공유
0


인공지능(AI)이 사모펀드 약관심사 지원한다

금감원, 지능형 금융감독체계 구축 추진

center
사진=뉴시스
앞으로 인공지능(AI)이 사모펀드 약관심사를 지원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18일 금융감독원은 “감독·검사업무에 AI·빅데이터 등 IT기술을 접목한 섭테크(Suptech)를 도입해 업무 혁신을 도모하고 지능형 금융감독체계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며 “그 일환으로 AI기술을 활용한 사모펀드 약관 심사지원 시스템을 본격적으로 구축하기 위해 외부 사업자 선정 작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11월에 완료한 펀드약관심사 파일럿 테스트 결과를 바탕으로 전문투자형 사모펀드 심사 실무업무에 적용하는 것으로 AI가 자동으로 약관 보고내용의 적정성을 판단해 심사 업무를 보다 효율적으로 수행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된다.

금감원은 “AI 기술 중 하나인 기계독해(MRC)를 이용, AI 엔진이 문서를 스스로 분석한 후 사전 정의된 체크리스트에 대해 최적의 답안을 추론・제시함으로써 심사업무를 지원하도록 할 계획”이라며 “금융회사에서 기 제출한 전문투자형 사모펀드 보고서를 재분석해 질의응답(QA)기반의 학습데이터를 구축하고 지도학습을 통해 AI엔진이 심사항목별로 해당 조문을 검색하고 적정 여부를 판별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사업으로 금감원은 “AI가 주요 심사·평가 항목을 1차 판단함으로써 심사의 신속성·효율성 제고 및 심사업무의 내실화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사업 완료 후 효과성 분석을 통해 다른 권역 금융약관 심사 업무에의 확대 적용 가능성에 대해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6월 중 입찰 공고를 통해 외부 사업자를 선정하고 올해 안에 시스템 개발을 완료해 심사 실무에 적용할 계획이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