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예고]'태양의 계절' 11회 윤소이, 옆집 남자 오창석 재회 경악

기사입력 : 2019-06-18 12:08 (최종수정 2019-06-18 12:2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8일 오후 방송되는 KBS2TV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 11회에서는 주식 귀재가 돼서 돌아온 오태양(정체 김유월, 오창석 분)이 윤시월(윤소이 분)이 드디어 재회하는 충격 반전이 그려진다. 사진=KBS2TV '태양의 계절' 11회 예고 영상 캡처
18일 오후 방송되는 KBS2TV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극본 이은주, 연출 김원용) 11회에서는 주식 귀재가 돼서 돌아온 오태양(정체 김유월, 오창석 분)이 윤시월(윤소이 분)이 드디어 재회하는 충격 반전이 그려진다.

공개된 '태양의 계절' 11회 예고 영상에 따르면 채덕실(하시은 분)은 오태양의 귀국 소식을 듣고 반가워한다.

뉴욕 유학을 마치고 오태양이 귀국하자 덕실은 "태양이 왔다고? 오태양이가?"라며 깜짝 놀란다.

이에 황노인(황범식 분)은 "지금 공항에서 오고 있는 중이야"라며 귀국한 게 맞다고 덕실에게 전해준다.

귀국한 오태양은 가장 먼저 옛 연인인 윤시월이 살고 있는 양지그룹 저택으로 향해 긴장감을 자아낸다.

황노인은 명동 사무실로 찾아온 오태양을 반기며 "아주 들어 온 거겠지?"라며 완전히 귀국한 것이냐고 묻는다.
"그래 어쩐 일이야? 아무 일 없이 그냥 들어왔을리는 없을 테고"라며 이유를 묻는 황노인에게 오태양은 "맞아요. 할 일이 있어서 왔어요"라고 대답한다.

배신했다고 오해해 복수하기 위해 윤시월의 옆집을 얻은 오태양은 광일(최성재 분)과 시월의 다정한 모습을 보고 더욱 복수의 칼을 간다.

한편, 양집사(서경화 분)는 "옆 집에 새로 이사온 사람이 이걸 보냈네요"라며 오태양이 건넨 초대장을 장정희(이덕희 분)에게 전한다. 오태양의 초대장을 본 장정희는 "누굴 약올리는 것도 아니고"라며 불쾌하게 생각한다.

오태양이 친아들인줄 꿈에도 모르는 장정희는 "집주인은 어떤 사람이에요?"라고 확인한다.

차를 몰고 나가던 윤시월은 과거 연인이자 아들 최지민(조연호 분)의 생부인 김유월과 닮은 남자를 보고 깜짝 놀란다.

더 나아가 시월은 늦은 밤 최광일(최성재 분)을 마중 나갔다가 오태양을 광일로 착각하는 실수를 범한다.

시월은 언덕을 올라오는 젊은 남자의 실루엣을 보고 "광일씨?"라고 묻는다. 그러나 시월은 눈 앞에 나타난 남자가 김유월임을 알고 경악한다.

복수하기 위해 광일과 결혼해 양지그룹으로 들어간 시월의 진심을 오태양이 언제 알게 되는 지 호기심을 자극하는 '태양의 계절'은 평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