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최불암 연기는 좋았지만... 김민자 "이름 보고 너무 이상해 그후로 잊어 버렸다"

공유
1


최불암 연기는 좋았지만... 김민자 "이름 보고 너무 이상해 그후로 잊어 버렸다"

center
결혼 50주년을 맞은 최불암 김민자 부부가 18일 아침도 포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SBS '동상이몽2‘에 남편 최불암과 함께 출연한 김민자는 “봉사활동 계기는 칭찬을 받기위해 한일이 아니다. 그냥 좋아서 한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함께 출연한 안현모는 “삶의 한 방편이었던 연기를 과감히 접고 봉사에 몰두하시는 것도 대단하시다”고 칭찬했지만 김민자는 “과분한 칭찬이다”고 쑥스러워했다.

김민자는 최불암과 결혼한 계기와 관련 연극을 보러 들어갔는데 무대에 빛나는 남자가 있었는데 연기를 참 잘했다고 생각했다.

연극이 끝난후 이름이 '최불암'으로 이상하더라. 그러곤 잊어버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