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화학과 삼성SDI ‘충전지 결함’ 논란 털어내고 하반기에 ‘훨훨'

공유
2


LG화학과 삼성SDI ‘충전지 결함’ 논란 털어내고 하반기에 ‘훨훨'

산업부 “ESS 화재, 배터리 문제 아냐” 발표
증권가 “불확실성 해소…하반기 실적 개선 기대 가능”

center
지난해 예기치 못했던 에너지저장장치(ESS) 이슈에 시달렸던 국내 배터리 업계가 ‘충전지 결함’의혹을 해소해 하반기에는 웃음을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왼쪽 두번째)이 이달 1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민관합동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위원회가 실시한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 결과'와 '재발방지를 위한 종합안전강화대책', 'ESS 산업생태계 경쟁력 지원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해 예기치 못했던 에너지저장장치(ESS) 이슈에 시달렸던 국내 배터리 업계가 ‘충전지 결함’ 의혹을 해소해 올 하반기에는 웃음을 되찾을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1일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위원회(조사위)'가 ESS 화재 사고 원인을 조사한 결과 ▲전기적 충격에 대한 배터리 보호시스템 미흡 ▲운영환경 관리 미흡 ▲설치 부주의 ▲ESS 통합제어·보호체계 미흡 등 4가지 원인으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위는 과전압·과전류가 배터리 시스템에 유입될 때 배터리 보호체계 '랙 퓨즈'가 빠르게 단락(전기 양단이 접촉해 과다한 전류가 흐르는 현상)전류를 차단하지 못해 절연 성능이 저하된 직류접촉기가 폭발했을 것으로 판단했다. 이어 배터리보호장치 내 버스바(구리로 된 기다란 판으로 일종의 전선 역할을 수행)와 배터리 보호장치 외함에서 2차 단락 사고가 발생하면 배터리에서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와 함께 조사위는 ▲ESS용 대용량 배터리 및 전력변화장치(PCS) 안전관리 의무대상 지정 ▲옥내 설치 시 ESS 용량은 600kWh로 제한 ▲옥외 설치 때 전용건물을 별도로 설치하도록 규정 ▲정기점검은 현행 4년 간격에서 1~2 간격으로 단축 ▲ESS 설비를 특정소방대상물로 지정해 소방설비의 설치 의무화 등을 골자로 하는 ‘ESS 화재 안전 대책’ 방안도 발표했다.
앞서 지난 2017년 8월부터 전국에서는 약 23건에 달하는 ESS 화재가 연이어 일어났다. 유사 사례가 이어지자 ‘ESS 배터리 결함설(說)’이 강하게 제기됐다. 결국 정부는 지난해 말부터 기업들에게 ESS 가동 중단을 권고했다.

ESS 가동 중단은 곧 바로 기업 실적 하락으로 이어졌다.

LG화학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2754억 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57.7% 줄었다. 특히 LG화학은 ESS 가동 중단 관련 손실만 1200억 원에 달한다. 삼성SDI 역시 올 1분기 영업이익이 1188억 원으로 지난해 4분기에 비해 52.2% 감소했다.

증권가에서는 이번 정부 발표로 ESS 배터리에 대한 불확실성이 해소돼 국내 배터리 업계가 하반기 중 실적 회복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장정훈 삼성증권 연구원은 “이번 정부 발표에 따라 국내 ESS 수주가 다시 본격화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난해 글로벌 ESS 시장 출하 1, 2위를 차지한 삼성SDI와 LG화학은 하반기 국내 수주 물량 회복과 실적 개선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민재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정부)대책을 통해 ESS를 안정적으로 운영할 기준이 마련됐기 때문에 지난해 화재 이후 사라진 수요가 회복되고 추후 정부의 ESS 설치와 관련된 규제 완화 대책까지 추가적으로 나온다면 국내 ESS 시장은 빠르게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