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상청 특보] 오늘 내일 날씨 소나기 비상, 대기불안정 천둥 번개 미세먼지 일기예보 기

공유
1


[기상청 특보] 오늘 내일 날씨 소나기 비상, 대기불안정 천둥 번개 미세먼지 일기예보 기

기상청 오늘 내일 날씨와 미세먼지 일기예보 = 세종, 울릉도.독도, 울산,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인천 강화 서울 제주도 경남 양산 남해 합천 진주 거창 산청 창녕 밀양 김해, 창원), 경상북도, 전라남도(장흥, 화순, 진도, 완도, 강진, 순천, 광양, 여수, 보성, 고흥, 장성, 구례, 곡성), 충청북도, 충청남도(서천, 보령, 태안 제외), 강원도, 경기도(안산, 김포, 시흥 제외), 전라북도(순창, 남원, 전주, 정읍, 임실, 장수)

center
기상청 오늘 내일 날씨와 미세먼지 일기예보.
오늘 날씨는 전국이 구름 많은 가운데 서울·경기와 충남북부에는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다. 이 비는 5km 상공에 -12도의 찬 공기가 위치한 가운데 하층에서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형성된 약한 기압골에 의한 강수로서 시속 40km의 속도로 동진하고 있어 서울의 경우 1시간 이내에 그치겠고, 경기동부와 충청북부에도 강수지속 시간은 1시간 이내로 짧겠으며 강수량도 1mm 내외로 매우 적겠습니다.

기상청은 17일 오후 오늘, 내일 날씨 일기예보에서 오늘(17일)은 남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가끔 구름 많다가 오후(12시 이후)부터 맑아지겠으며 내일(18일)은 남해상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북한에서 남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겠다고 보았다.

전국이 맑다가 낮(09시)부터 흐려져 오후(15시)에는 경기북부에서 비가 시작돼 밤(21시)에는 서울과 그 밖의 경기도, 강원도, 충북북부로 확대되겠으며 대기불안정에 의해 강원영동은 아침(06~09시) 한때 경북내륙에는 오후(15시)부터 밤(21시) 사이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또 내일과 모레 비 또는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며 소나기는 대기불안정이 형성되는 지역과 강도에 따라 강수지역과 강수량의 변동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모레(19일)는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으나 중부지방은 새벽(06시)까지 기압골의 영향으로 흐리고 비가 온 후 차차 맑아지겠으며 남부지방은 대체로 맑겠다. 오후에 대기불안정으로 경기동부와 충북북부, 강원영서, 경상내륙에는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 기온 전망은 오늘(17일) 낮 기온이 22~29도(평년 22~29도) 내일(18일) 아침 기온은 14~20도(평년 16~19도) 낮 기온은 24~31도(평년 22~29도) 모레(19일) 아침 기온은 16~20도(평년 16~19도) 낮 기온은 24~30도(평년 23~29도)가 되겠다.

기상청 예상 강수량은 18일 오후(15시)부터 19일 새벽(06시)까지 경기북부, 강원북부(영동은 06시부터), 서해5도, 북한: 10~40mm 서울·경기남부, 강원남부, 충북북부, 경북내륙(18일 15~21시), 울릉도·독도(19일): 5~20mm 또 소나기에 의한 예상 강수량은 19일 오후(15시)부터 밤(21시)까지 경기동부, 강원영서, 충북북부, 경상내륙: 5~30mm이다.

해상 전망은 풍랑특보가 발효 중인 동해 전해상에는 내일(18일)까지 바람이 40~60km/h(12~16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4m로 매우 높게 일겠다.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가 요망된다. 서해상에는 오늘 밤부터 모레(19일) 사이에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특히, 내일(18일)까지 동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매우 높은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며 글피(20일)까지 남해안과 서해안에는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아져 해안가 저지대에서는 만조 시 침수 피해가 우려된다.
우리나라의 장마 기간은 6월 하순경 제주도에서부터 시작돼 점차 북상하고 종료는 7월 하순경 제주도에서부터 나타나 7월 말이면 중부지방에서도 장마가 완전히 끝난다. 최근 전국적인 기온 상승으로 이상기상이 빈번하게 출현하면서 장마 예측이 어렵게 되었다. 기상청은 장마 시작일과 장마 종료일에 대한 예보는 하지 않는다.

올해 우리나라 장마는 예년보다 늦게 시작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장마 전선을 밀어 올리는 역할을 하는 북태평양 고기압이 한반도가 아닌 중국 쪽으로 확장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장마 기간에 중부보다는 남부 지방에 더 많은 비가 집중될 가능성이 크다. 장마 이후에는 무더위 속에 전국 곳곳에 게릴라성 호우가 내리겠으며 태풍은 3개 정도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김재희 기자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