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외화예금 24억1000달러 증가... 강달러에 기업들 달러 매도 지연

공유
0


외화예금 24억1000달러 증가... 강달러에 기업들 달러 매도 지연

center
자효=한국은행
원·달러 환율 상승에도 불구하고 거주자 외화예금이 증가했다. 기업들이 달러화를 쌓아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5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은 656억1000만달러로 전월 대비 24억1000만 달러 증가했다.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이 보유한 국내 외화예금이다.

통화별로 보면 미국 달러화 예금이 556억5000만달러로 21억9000만달러 증가했다. 위안화와 유로화 예금도 각각 2억9000만달러, 1억4000만달러 늘었다.
한은은 "원·달러 환율 상승에도 불구하고 환율 추가 상승 기대 등에 따른 일반기업의 현물환 매도 지연, 개인의 현물환 매수 등으로 달러화 예금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원·달러 환율 지난 4월 말 1168.2원에서 5월 말 1190.9원으로 상승했다.

엔화 예금은 기업 결제대금 지급 등에 따라 9000만 달러 감소한 38억7000만달러로 나타났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이 559억3000만 달러로 25억3000만달러 증가했다. 반면 외은 지점은 96억8000만 달러로 1억2000만달러 감소했다.

기업예금은 517억3000만 달러, 개인예금 138억8000만달러로 각각 17억7000만 달러, 6억4000만달러 늘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