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씨네 24] ‘알라딘’ 흥행대박 타고 엔딩곡 ‘홀 뉴 월드’ 부른 자비아 덩달아 인기

기사입력 : 2019-06-17 00:0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흥행영화 ‘알라딘’의 엔딩에서 ‘홀 뉴 월드 (a whole new world)’를 부른 가수 자비아 워드(사진)가 주목받고 있다. 디즈니 명작 애니메이션 영화 ‘알라딘’(1992)을 실사 영화화된 이번 작품에선 어렵게 사는 청년 알라딘(메나 마수드)은 우연히 만난 공주 재스민(나오미 스콧)과 사랑에 빠진다. 두 사람이 마법의 융단에서 밤하늘을 데이트하면서 ‘홀 뉴 월드’를 노래하는 장면은 영화의 볼거리 중 하나다.
엔딩 송을 맡은 것은 독특한 헤어스타일과 코의 피어싱이 인상적인 신예가수 자비아 워드와 보이밴드 ‘원 디렉션’의 멤버 제인 말리크다. 여성 파트를 부르는 자비아는 미국 캘리포니아 출신의 현재 18세(2001년생)로 16세의 나이로 출전한 미국 오디션프로그램 ‘더 포: 배틀 포 스타덤 (The Four: Battle for Stardom)’에서 압권의 목소리를 선보여 DJ 캐리드와 메간 트레이너 등 인기가수들의 극찬을 받았다.

이번 영화로 일약 주목을 받고 있는 자비아는 데뷔하기 전에 디플로의 노래 ‘웰 컴 투 더 파티(Welcome To The Party)’에 피쳐링에 참가하기도 했다. 이 곡은 영화 ‘없어진 수영장 2’(2018)의 사운드트랙에 사용되고 있다.

‘홀 뉴 월드’에서는 제인과 함께 정감 넘치는 노랫소리를 들려주는 자비아. 영화를 본 사람들에게서는 “엔딩이 멋지다” ‘가성 색기가 대단하다“ ”자비아의 목소리 엄청 멋져“라는 등의 소리가 SNS상에 오르고 있다. 또한 두 사람이 부르는 이 곡은 디즈니 음악의 공식 YouTube채널에서 7,800만 번 이상 재생될 정도의 인기다(14일 시점).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