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EB하나은행, 전세대출 평균 금리 가장 낮다

공유
3


KEB하나은행, 전세대출 평균 금리 가장 낮다

주택도시기금대출 제외 주택금융공사 보증담보 취급 기준

center
한국주택금융공사 전세자금보증 담보로 취급된 대출 평균금리 현황(주택도시기금대출 제외, 경남, 전북, 산업, 씨티,SC는 해당 기간 취급된 전세대출 없음). 자료=한국주택금융공사
KEB하나은행의 전세대출금리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주택금융공사가 공시한 전세대출금리를 조회한 결과, 지난 3일부터 9일까지 취급된 전세대출 중 하나은행의 전세대출금리가 연 2.88%로 가장 낮았다.

경남은행, 전북은행, 산업은행, 씨티은행, SC은행은 같은기간 취급된 전세대출이 없어 12개 은행의 금리만 비교한 결과다.
하나은행에 이어 전세대출금리가 낮은 곳은 부산은행으로 2.90%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농협은행 2.91%, 카카오뱅크 2.92% 순으로 금리가 낮았다.

하나, 부산, 농협, 카카오 4개 은행만 전세대출금리가 2%대였다.

전세대출금리가 가장 높은 은행은 제주은행으로 연 3.55%로 나타났다.

은행권 관계자는 "전세자금대출의 금리는 은행이 자율 결정해 판매하는 것"이라면서 "공시된 전세자금 대출금리는 주택금융공사 전세자금보증을 담보로 취급한 대출의 평균금리"라고 말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