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애플 아이폰의 ‘한손·양쪽 엄지로 조작하는 키보드’ 특허 침해”...소송 회오리속으로

美 프린셉스, 특허등록 15년만에 제소…"손해 배상하라"

기사입력 : 2019-06-15 15:14 (최종수정 2019-06-15 19: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애플이 프린셉스인터페이스테크놀로지의 특허받은 키보드 조작 기술(도면)을 iOS에서 무단으로 사용했다는 이유로 소송당했다. (사진=미특허청)


애플이 아이폰을 내놓은 지난 2007년 이래 사용돼 온 iOS 단말기용 소프트 키보드가 대형 특허소송의 태풍에 휘말렸다. 애플이 특정회사가 보유한 ‘한 손, 또는 양쪽 엄지를 이용해 쿼티(QWERTY) 키보드를 조작할 수 있게 해 주는 기술특허’를 침해했다는 이유로 소송을 당했다는 의미다.

애플인사이더는 14일(현지시각) 스마트폰 혁명을 가능하게 한 사용자 인터페이스 기술의 일부이자 애플의 자랑인 iOS 키보드가 유사한 입력 방식 솔루션을 다루는 거의 20년 된 특허권을 침해했다는 소송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프린셉스 인터페이스 테크놀로지스는 최근 미국 델라웨어 지방법원에 제출한 소장에서 애플의 키보드가 기술 산업 변호사이자 발명가인 티모시 히긴슨의 저작물을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제의 특허는 히긴슨의 ‘만능 키보드(Universal keyboard)’(미 특허 등록 번호 6,703,963)다. 미특허청은 지난 2002년 특허출원된 이 고안에 대해 지난 2004년 특허를 허여했다.

특허출원서에 따르면 이 특허는 다기능 입력기기에 대한 것으로서 그 안에 복수의 기능모드에 기반한 명령신호를 출력하도록 프로그래밍된 정전용량 방식의 키를 가진다. 이를 통해 이메일, 개인정보단말기(PDA), 팩스 및 인터넷 입력 등과 관련된 기능 집합, 또는 모드를 나타내 준다.

이러한 모드들은 더욱 세분돼 기기 키의 출력 모델을 역동적으로 바꿔주는 다중 도메인들로 세분된다. 예를 들어, 영숫자 모드 도메인은 다른 단어, 기호 또는 숫자를 표시하는 반면 인터넷 내비게이터 모드의 도메인은 URL을 표시해 준다. 사용자들은 언제라도 주어진 시간에 둘 이상의 모드에 접근할 수 있다.

단말기 상의 다른 키들은 쿼티(QWERTY) 키보드에 있는 기존의 제어 방식에만 사용된다. 특허는 이러한 키에 ‘Esc(이스케이프)’, ‘Alt(알트)’, ‘Ctrl(컨트롤)’,‘시트프(Shift)’, ‘Caps Lock(캡스락)’, ‘Tab(탭)’, ‘Enter(엔터)’, ‘Backspace(백스페이스)’ 및 기타 일반적인 입력키가 포함되고 있다고 설명한다. 이 경우 조이스틱을 사용하는 커서 컨트롤도 제공된다.

소장에 따르면 “‘963년 특허는 ’데이터 입력 장치, 특히 작은 프로필 데이터 입력 장치 이용과 관련된 문제‘를 해결”해 준다. 보다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이 입력 장치 특허기술은 한 손, 또는 양쪽 엄지를 이용해 쿼티(QWERTY) 키보드를 조작할 수 있게 해 준다.

center
프린셉스인터페이스테크놀로지가 14일자로 미국 델라웨어 법원에 애플이 특허받은 키보드 조작 기술을 iOS에서 무단으로 사용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사진=스크라이브드)


애플은 지난 2007년 아이폰을 내놓으면서 휴대폰을 위한 최초의 온스크린(화면) 키보드를 출시했다. 출시 당시 기본 기능을 제공하던 사용자인터페이스(UI)는 10년여 동안 인공지능(AI)으로 구동되는 예측 텍스트, 다기능 키 지원, 제스처 통합 등과 같은 고급 기능을 포함하도록 개선돼 왔다.

애플은 올가을 iOS 13과 아이패드OS를 선보일 때 퀵패스(QuickPath)라는 새로운 스와이프-투-타입(swipe-to-type) 키보드를 소개할 예정이다.

한편 보도는 프린셉스는 히긴슨의 특허를 소송에 활용하기 위한 목적의 특허괴물 회사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회사는 히긴슨의 6개의 특허 재산을 소유하고 있는데, 히긴슨이 지난 2004년 설립한 기술 컨설팅 회사 및 사용자인터페이스(UI) 개발 회사인 유비(Yuvee)로 이전됐다.애플인사이더에 따르면 유비는 일부 제3자 기업 데이터베이스에서 적극적인 지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2016년 폐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프린셉스는 이 소송을 통해 애플로부터 피해액과 소송비용을 배상받기를 원하고 있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