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 여사 14일 사회장… 5당 대표 모두 추도사

기사입력 : 2019-06-13 12: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희호 여사의 장례가 14일 국립 현충원에서 2000여 명이 참석하는 사회장으로 치러진다

김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과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인 설훈·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운구 행렬은 14일 오전 7시 이 여사가 생전 다닌 신촌 창천교회에서 영결 예배를 한 뒤 동교동 자택을 거쳐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 오전 9시30분께 도착한다.

장례공동위원장인 이낙연 총리가 조사를 하고,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해찬 민주당·황교안 자유한국당·정동영 민주평화당·손학규 바른미래당·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추도사를 한다.

여성단체 대표로서는 장하진 전 여성부장관이, 사회단체 대표에는 김상근 KBS 이사장이 추도 추도사를 낭독한다.

사회장이 마무리되면 이 여사는 장지로 이동해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옆에서 영면에 들게 된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