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선진국 금리 하락폭 확대…글로벌 주가도 하락세

공유
0


선진국 금리 하락폭 확대…글로벌 주가도 하락세

center
자료=한국은행
지난 5월 국제금융시장은 미중 무역갈등 고조와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 등으로 불안정한 모습을 보였다. 선진국 금리 하락 폭이 확대된 데다 글로벌 주가는 미·중 간 갈등 심화 등에 따른 위험회피심리로 하락 추세다. 미 달러화는 국내 경기둔화 우려 등으로 강세를 보였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5월 중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5월 중 선진국 국채금리(10년)는 미·중 무역갈등 고조 등으로 하락세를 보였다.

국가별 주가를 살펴보면 미국은 중국과의 무역갈등 고조와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인하 기대감 등으로 크게 하락했고, 여타 선진국도 이에 동조화 흐름을 보였다. 중국은 경제지표 부진과 인민은행의 완화적 통화정책 기대 등으로 하락했다. 인도와 터키는 완화적 통화정책 기대 등으로 하락했다. 브라질도 물가상승 압력 완화 등으로 하락했다.

다만, 6월 들어서 미국과 멕시코 간 관세 협상타결, 미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감 증대 등으로 투자심리가 일부 회복했다.

5월 중 선진국 주가는 미·중 간 갈등 심화 등에 따른 위험회피심리로 MSCI 기준 1.0% 하락했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미국은 큰 폭 하락 후 6월 들어 멕시코와의 관세 협상 타결,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감 등으로 낙폭이 축소됐다.

일본은 엔화강세에 따른 수출부진 우려, 독일은 경기둔화 지속 가능성 등으로 하락했다. 중국도 큰 폭 하락했다. 아르헨티나의 경우 정치적 불확실성 완화로, 러시아는 경기부양책 기대감 등으로 큰 폭 상승했다.

5월 중 환율은 미 달러화가 미·중 무역갈등에 따른 경기둔화 우려,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 등의 영향으로 DXY 기준 -0.8%로 약세를 보였다. 반면 유로화는 예상보다 덜 완화적인 ECB 정책 회의 결과 등으로, 엔화는 안전자산 선호로 강세를 나타냈다.

5월 중 원·달러 환율은 미·중 무역협상 불확실성과 국내 경기둔화 우려 등으로 상승했으나 6월 들어 상승 폭이 축소됐다. 원·엔 환율은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강화되며 상승했으나, 원·위안 환율은 위안화의 상대적 약세로 하락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