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북한 지방도시에 '천원 식당' 등장...RFA보

기사입력 : 2019-06-13 08:2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h1 style="font-size: 32px; color: rgb(0, 51, 102); font-weight: normal; margin: 0px 0px 10px; padding: 0px; font-family: "Nanum Gothic", sans-serif; background-color: rgb(255, 255, 255);">북한 평안남도의 각 지역에 '천원 식당'이 등장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옥수수로 만든 다양한 음식을 내화 천원가격에 파는 '천원식당'이 대중식당으로 북한 서민들의 인기를 얻고 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2일(현지시각)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center
북한 원산 시내 식당의 식탁에 남은 음식들. 사진=RFA

RFA에 따르면, 평남 안주를 비롯한 여러 지방의 역전과 버스정류장, 장마당 주변 길거리에 1000원 짜리 음식만을 파는 식당이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다. 개인이 운영하는 이 식당에서는 밥, 떡, 지짐 등 모든 음식 가격이 1000원 이어서 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대중식당으로 자리잡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천원 식당에서 서민들이 주로 사먹는 음식은 강냉이밥(옥수수밥)에 감자국이어서 이 식당을 ‘노동자식당’으로 부르기도 한다. 쌀을 전혀 섞지 않고 강냉이쌀만으로 지은 밥 맛은 일반 식당의 이밥보다 덜하지만 밥의 양이 많고 김치와 감자국을 손님 요구대로 서비스하고 있어 여행자들이나 보따리 장사꾼들이 몰려들면서 서민을 위한 식당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한다.

또 점심 시간에는 장마당 매대를 돌면서 1000원짜리 음식을 이동판매도 하고 있어 한 푼이 아쉬운 영세상인들의 호평을 받고있다. 상인들은 장마당 음식매대에서 3000원에 판매되는 '온반(고기국밥)'보다 1000원에 사먹을 수 있는 강냉이 음식이 더 낫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장마당에서 매대 상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천원 짜리 음식은 고소하고 끈기있는 속도전가루떡(옥수수분말로 만든 떡)이라고 전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

박희준 편집국장(데스크) jacklondon@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아시아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