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계 경제정책 불확실성지수↑… 미·중 무역갈등

공유
0


세계 경제정책 불확실성지수↑… 미·중 무역갈등

center


세계 경제정책의 불확실성이 다시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세계 경제정책 불확실성 지수' 홈페이지에 따르면 지난달 세계 경제정책 불확실성지수는 281.11로 4월의 207.09보다 크게 높아졌다.

불확실성지수는 주요 20개국 기사에서 불확실성 관련 단어가 언급된 빈도를 바탕으로 각국 국내총생산(GDP) 규모를 가중평균해 산출되는 것이다.

1997∼2015년 평균을 100으로 놓고 기준선보다 높으면 장기 평균보다 불확실성이 커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불확실성 지수는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에 무역갈등 악재가 겹치며 작년 12월 341.50까지 높아졌다가 1월 288.75→ 2월 261.46→ 3월 281.03에 이어 4월에는 207.09로 낮아졌다.

그러나 미·중 갈등이 다시 심해지면서 5월 불확실성지수도 높아졌다.

한편 우리나라의 경제정책 불확실성지수는 지난 1월 249.44로 2017년 2월의 299.67 이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