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인분할 반대’ 현대중공업 노조원, 직원교육장 난입 충돌

폭행사건 인사 징계에 불만, 집기 파손·직원 찰과상 발생...노조 재발방지 약속
대우조선해양 인수 현장실사팀은 옥포조선소 3번째 방문했지만 노조에 막혀 실패

기사입력 : 2019-06-12 21:2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2일 현대중공업 현장실사단이 경남 거제 옥포조선소를 3번째 방문해 대우조선해양 노조와 대화를 시도했지만 노조의 거부로 무산됐다. 사진은 현장실사단 관계자가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현대중공업 법인분할’의 후유증이 이어지고 있다.

회사 주주총회의 법인분할 승인을 반대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폭행 사건으로 인사 징계 대상에 오른 일부 노조원들이 12일 오후 울산 현대중공업 본사 교육장에 유리문을 부수고 난입해 교육을 중단시키는 불상사가 빚어졌다.

현대중공업 측은 이날 오후 1시 40분쯤 회사 노조의 강성 조합원 수십명이 울산 본사 해양기술관 1층 안전교육장으로 진입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관리자가 문을 잠그자 각목 등으로 유리문을 부수고 들어와 욕설과 함께 집기를 파손했다고 밝혔다.

당시 교육장에는 직원과 다른 조합원 80여 명이 안전교육을 받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강성 노조원의 진입 과정에서 이를 막는 회사 관리자 사이에 충돌이 발생, 일부는 찰과상을 입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이날 사건 발생 배경으로 법인분할 주주총회를 둘러싼 노사간 대립 과정에서 관리자를 폭행한 일부 조합원과 파업 미참여 조합원을 폭행한 조합원에 대한 회사 차원의 인사위원회가 같은 12일에 열린 것에 불만을 품고 행동한 것으로 추정했다.

교육장 난입 충돌이 빚어진 것과 관련, 현대중공업 노조는 즉각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노조 관계자는 "회사가 조합원 징계를 하고 있는 와중에 한쪽에선 직원 교육을 하고 있어 일부 조합원들이 예민해져 벌인 우발적인 일“이라며 유감을 표명하고 ”앞으로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한편, 현대중공업은 이날 대우조선해양 인수 준비 현장실사를 위해 경남 거제 옥포조선소를 다시 찾았지만 대우조선 노조의 대화 거부로 무산됐다.

대우조선 노조는 ‘매각철회가 없는 한 만날 이유가 없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며 현대중공업 실사단의 대화 제의를 거부하고 있다.

오는 14일까지 옥포조선소 현장실사 기간을 정한 현대중공업은 지난 3일과 4일 이틀에 걸쳐 옥포조선소로 진입을 시도했지만 노조의 원천차단으로 실패한 바 있다.


이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ainygem2@g-enews.com

이진우 기자(데스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