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강인규 나주시장 “SRF 갈등, 배척·정쟁보다 책임있게 논의해야”

공유
1


강인규 나주시장 “SRF 갈등, 배척·정쟁보다 책임있게 논의해야”

“민관협력 거버넌스 주체간 원활한 협의와 합리적 판단이 중요” 강조

center
강인규 전남나주시장
강인규 전남 나주시장은 12일 “SRF 열병합발전소 갈등 해결을 위해서는 ‘민관협력 거버넌스’ 주체 간의 원활한 협의와 합리적인 판단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강 시장은 오는 13일 예고된 대규모 고형폐기물 연료(SRF) 사용반대 집회에 앞서 혁신도시 내 ‘SRF 열병합발전소’ 가동 문제를 놓고 2년째 첨예하고 지속적인 갈등을 빚고 있는 데 대해 이 같이 공식입장을 전했다.

강 시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그간 8차례의 거버넌스 개최에도 불구하고, 해결 방안 도출에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SRF문제로 특정 정치인을 매도하거나 생각이 다른 이들을 배척하는 방식은 결코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SRF 열병합발전소 문제로 서로에게 상처를 주고, 갈등이 증폭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이해 당사자의 양보를 이끌어내고, 생각이 다른 사람의 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논리와 근거를 가지고 치열하게 논의해야 해결 방안을 도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SRF 발전소 가동을 둘러싼 갈등 해결을 위해 꾸려진 민관협력 거버넌스에도 책임성 강화를 요청했다.

특히 강 시장은 “거버넌스 기구는 시민들이 합리적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그간 논의된 모든 정보를 공개하고, 문제 해결책을 보다 더 책임 있게 논의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SRF 발전소 가동 반대 운동을 정쟁이나 타인을 배척하는 도구로 악용해서는 안 된다”며 “SRF 문제는 모두가 힘을 합쳐야 해결점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준공된 SRF발전소는 이전 정부에서 결정하고 추진한 일이었지만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원만한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 왔다”며 “그러나 돌아오는 것은 싸늘한 냉소와 일방적인 비난뿐이었지만 시정을 책임지고 있는 단체장으로서 묵묵히 감내해 왔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는 “나주시장이라는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정도를 걷겠다”며 “어떤 반칙과 협박과도 타협하지 않고 시민들의 뜻을 받들어 문제 해결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강 시장은 “거버넌스 위원회 참여 주체 간 원만한 협의와 조정을 기원하며, 시민들의 합리적이고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허광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kw89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