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연봉 1위, 셀트리온헬스케어 평균 2억↑

기사입력 : 2019-06-12 09:5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코스닥 시총 50대 기업의 직원 평균 연봉은 6200만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지난해 연봉 1위는 셀트리온헬스케어로, 직원 1인당 평균 2억4100만 원에 달했다. 이는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에 따른 소득이 포함된 금액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2017년 1억3500만 원에 이어 작년에도 직원 1인당 평균 연봉 1위에 올랐다.

이어 ▲제넥신 1억2500만 원 ▲스튜디오드래곤 1억2400만 원 ▲SKC코오롱PI 1억100만 원 ▲에스에프에이 8900만 원 ▲NICE평가정보 8900만 원 ▲고영 7700만 원 ▲JYP엔터테인먼트 7600만 원 ▲에이비엘바이오 7200만 원 ▲포스코ICT 7100만 원 등이 상위 10위에 들었다.

남녀별 평균 연봉을 밝힌 29개 업체를 비교한 결과, 남성 직원의 평균 연봉은 6500만 원, 여성은 4400만 원으로 나타났다.

한편 직원 근속연수를 공개한 46개 업체의 평균 근속연수는 4.9년이었다.

▲SKC코오롱PI 14.6년 ▲포스코 ICT 13년 ▲매일유업 11.7년 ▲파라다이스 10.1년 ▲에스에프에이 8.8년 ▲리노공업 7.6년 ▲GS홈쇼핑 7.6년 ▲케이엠더블유 7.5년 ▲이오테크닉스 7.1년 ▲NICE평가정보 6.5년 순으로 조사됐다.

성별로는 남성이 4.8년, 여성은 3.7년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