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가계대출 증가폭 확대...기업대출은 소폭 축소

기사입력 : 2019-06-12 12: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자료=한국은행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2019년 5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국고채 3년물 금리는 미·중 무역분쟁 재부각과 국내외 경제지표 부진 등으로 주요국 장기금리와 동반 하락했다.코스피 지수도 투자심리 위축으로 지난 4월 말 보다 큰 폭 하락했다.

시장이 불안한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5월 중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은 전월대비 증가 규모가 확대됐다. 주택담보대출은 전세거래량과 신규아파트 입주 물량 감소로 증가폭이 4월 3조7000억 원에서 5월 2조8000억 원으로 줄었다. 기타대출은 계절요인과 분양주택 계약금 납부 수요 등으로 증가폭이 8000억 원에서 2조2000억 원으로 확대됐다.

이 기간 동안 기업 대출은 6000억 원 감소해 6조원 증가로 전환했다. 대기업 대출이 전월 계절요인 소멸과 직접금융을 통한 자금조달 확대 등으로 1조6000억 원에서 6000억 원으로 축소됐다.

중소기업대출은 은행들의 중소법인 대출 취급 노력 등으로 5조 원에서 5조4000억 원으로 늘었다.

직접금융은 회사채가 우량등급을 중심으로 순발행되면서 2000억 원에서 5000억 원으로 확대됐다.

5월 중 은행 수신은 7조7000억 원 증가해 전월 -5조2000억 원 감소대비 크게 늘었다. 수시입출식예금이 기업자금 유입 등으로 소폭으로 증가(-13조6000억 원→3000억 원)한 영향을 받았다.

정기예금은 정부의 지방정부 교부금 배정, 규제비율 관리를 위한 일부 은행의 자금유치 노력 등으로 증가했다.

자산운용사 수신은 지난 4월 16조9000억 원 증가에서 5월 7000억 원 증가로 증가폭이 축소했다. MMF가 법인자금이 유출되면서 소폭 감소로 전환했기 때문이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0912@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