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5월 실업자 114만5000명…2000년 이후 최대

공유
0


5월 실업자 114만5000명…2000년 이후 최대

center
취업자 증가 폭이 20만 명대를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32만200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5만9000명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취업자 증가 규모는 지난 1월 1만9000명에 그쳤다가 2월 26만3000명, 3월 25만 명으로 회복세를 보였고, 4월에는 17만1000명으로 줄었다가 지난달 20만 명대를 회복했다.

그러나 정작 취업자가 늘어나야 바람직할 제조업은 7만3000명이나 감소했고, 금융 및 보험업도 4만6000명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재정으로 일자리를 늘리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이 12만4000명, 숙박 및 음식점업 6만 명,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 취업자가 4만7000명 등에서 증가했을 뿐이다.

한편 지난달 실업자 수는 114만5000명으로 2만4000명 증가, 같은 조사기준(구직기간 4주)으로 2000년 이후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업률은 4.0%로 작년 같은 기간과 같았고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9.9%로 0.6%포인트 낮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통계청은 "제조업 취업자 감소추세가 2018년 5월부터 계속되고 있는 것은 부정적인 신호"라며 "다만 감소 폭은 지난 1월의 17만 명 이후 축소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