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30대 기업, 100원 벌어 이해관계자와 65.3원 공유했다”

기사입력 : 2019-06-12 0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경제연구원은 12일 매출액 30대 기업의 작년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이 창출한 1205조3000억 원의 경제적가치 가운데 3분의 2인 786조9000억 원을 이해관계자와 나눈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2017년 1148조8000억 원 가운데 733조5000억 원을 나눈 것보다 비중과 금액 모두 늘어났다고 밝혔다.

한경연에 따르면, 30대 기업이 가장 많은 부분을 공유하는 이해관계자는 협력회사로, 매출액의 절반인 609조8000억 원을 제품과 서비스 생산을 위한 원재료와 상품, 용역 대금으로 지불했다.

한경연은 이는 100원을 벌어 50.6원을 협력회사에 배분한 셈이라며, 기업이 협력회사에 지불한 대금은 1차적으로 협력회사의 매출이 되고 협력회사 임직원의 소득과 나아가 정부의 근로소득세에 간접적으로 기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경연은 또 30대 기업이 법인세 36조5000억 원, 세금과 공과금으로 1조8000억 원 등 정부에 38조3000억 원을 납부했다고 밝혔다.

이는 정부에서 직접 일자리를 창출하고 직업훈련과 고용알선과 상담, 실업 소득 유지 등에 쓰이는 2017년과 2018년 2년 치 ‘재정지원 일자리 사업 예산’ 38조 원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법인세만 놓고 보면 30대 기업이 작년 전체 법인세수의 51.5%를 부담한 셈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30대 기업의 주주는 매출액의 2.1%를 받는 데 그쳤다고 분석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