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드 신상품, 흑자 날 때만 출시 승인

공유
0


카드 신상품, 흑자 날 때만 출시 승인

center
앞으로 카드상품의 수익성을 따질 때 카드론 이익과 일회성 마케팅비용을 포함하고 5년간 수익성 분석 결과가 흑자인 상품만 당국의 승인을 받을 수 있게 된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카드회사 재무팀장을 불러 상품수익성 분석 합리화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방안을 제시했다.

방안에는 이익 부분에서 카드론 이익을, 비용 쪽에서는 일회성 마케팅비용과 간접비를 포함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카드회사가 새로운 카드상품을 선보일 때 그 수익성을 자체 분석, 흑자 상품임을 입증하고 이를 금융당국 제출하도록 하는 것이다.

금융당국은 상품 약관을 심사하면서 수익성 분석도 적절한지 판단, 출시를 승인하도록 했다.
현재는 수익성을 분석할 때 일시불과 할부 등 신용판매 이익만 계산하고 있다.

카드론과 현금서비스 등 금융 부문은 '부가적'인 것으로 본 것이다.

이 때문에 업계에서는 '무늬만' 흑자 상품을 내놓고 출혈 경쟁을 벌이는 일이 적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금융당국은 수익성 분석을 5년 시계로 하되, 분석 결과 일정 수준 이상의 마진이 나도록 했다.

또 사전 예측과 사후 결과 간 차이가 크게 나지 않도록 카드회사에 내부통제 절차와 기준을 마련하게 했다.

금융당국은 또 상품에 탑재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들어간 비용이 가맹점 수수료 수익보다 낮도록 통제할 방침이다.

금융당국은 이달 중 업계 의견을 취합, 이달 말 구체적인 기준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