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여름에 ‘꼭’ 할 일… “삼계탕 끊기”

기사입력 : 2019-06-11 07:5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여름철 보양식인 삼계탕이 점점 먹기 어려운 음식으로 되고 있다.

11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서울 종로구 T 식당은 최근 성수기를 앞두고 삼계탕 가격을 한 그릇에 1만7000원에서 1만8000원으로 인상했다.

2009년 1만3000원이었던 게 10년 만에 5000원 오른 것이다.

이 식당은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이 취임 초기 재계 총수들과 오찬 모임을 가졌던 장소로도 유명한 곳이다.

이 식당을 제외하고도, 서울 시내 삼계탕 맛집은 대체로 1만5000∼1만6000 원대에 기본 삼계탕 가격이 형성되어 있다.

중구 서소문로 K 식당의 일반 삼계탕 가격은 1만6000원이다. 전복삼계탕과 산삼삼계탕은 2만2000원에 팔고 있다.

강남의 삼계탕 맛집인 S 식당은 잣삼계탕과 녹두삼계탕 등 기본 삼계탕이 1만6000원이고, 광화문 인근의 H 식당은 일반 삼계탕을 1만5000원에 팔고 있다.

육계협회에 따르면 삼계탕용으로 많이 쓰이는 삼계 45~55호의 10일 현재 생닭 가격은 마리당 2380원으로 식당에서 파는 삼계탕 가격의 7분의 1 수준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