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 우리은행-MBK 컨소시엄에 매각 공시

기사입력 : 2019-05-27 08:5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롯데지주는 27일 자회사인 롯데카드 주식 5966만4814주를 1조3810억5491만30원에 처분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롯데카드 지분 79.83%를 우리은행-MBK파트너스 컨소시엄에 매각한 것으로, 처분 후 롯데지주의 지분은 13.95%다.

롯데지주는 "이 거래는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상 지주회사의 행위 제한 위반을 해소하기 위해 당사가 보유한 롯데카드 주식 일부를 MBK파트너스 사호 사모투자합자회사에 처분하는 건"이라며 "MBK파트너스는 롯데카드 발행주식 총수의 20%를 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해당 주식 일부에 관한 주식매매계약 상 지위 및 그에 따른 권리·의무를 우리은행 또는 그 계열회사에게 이전할 수 있다"고 밝혔다.

MBK파트너스와 우리은행은 롯데카드 지분을 각각 60%, 20%씩 인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계약에는 또 롯데카드 임직원의 고용 안정을 보장하고 롯데그룹이 매각 이후에도 소수 주주로 남아 협력관계를 유지한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롯데그룹은 2017년 10월 지주회사 체제 전환 이후 지난해 말부터 롯데카드와 롯데손해보험의 매각을 추진해 왔다.

공정거래법상 일반 지주회사는 금융 계열회사 주식을 보유할 수 없다는 규정에 따른 것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