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중앙아시아인, 보다 나은 임금과 안전한 생활 환경 찾아 한국행 러시

비정규직 3D업종에 취업…고려인 다수

기사입력 : 2019-05-27 10:2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없음 중앙아시아인들이 보다 나은 임금과 안전한 생활환경을 찾아 러시아 대신 한국으로 향하고 있다.

러시아가 중앙아시아의 노동 이주자들에게 매력을 잃어가면서 많은 사람들이 더 나은 임금과 보다 안전한 생활환경을 보장받을 수 있는 한국으로 향하고 있다. 매주 금요일 광주광역시 월곡동 일대는 러시아 지역(Russkiy kvartal)으로 불린다. 이곳에는 옛 소련 출신의 이주노동자 8000명이 거주하고 있다.

2004년 법률 제정을 시작으로 한국은 외국인이 거주하면서 일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16개국과 양자 협상을 체결했다. 그 덕분에 옛 소련의 많은 노동자들이 비자면제 제도를 이용해 한국의 광범위한 비공식 노동 시장에서 일하고 있다. 특히 중앙아시아 인근지역 국가의 이주노동자들이 많이 들어와 있다. 광주시 월곡동과 같이 이들이 몰려살고 있는 곳은 대부분 한국 주요 도시 외곽의 공업지대다.

타쉬켄트에서 태어나고 자란 김씨는 3년 전에 한국으로 이주했다. 1930년대 요셉 스탈린에 의해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된 러시아의 극동지역인 고려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 한국에서는 고려인으로 불리는 한국출신이다. 그는 그러나 대부분의 중앙아시아 이주노동자들처럼 한국말을 배우지 못한 채 입국했다. 그는 처음 아내와 아이들과 함께 광주로 들어와 건설 및 제조 분야에서 일자리를 구했다.

그는 현재 고려인협회의 대표다. 텔레그램, 왓츠앱, 바이버 및 페이스북에서 옛소련 이주노동자를 위한 가장 인기 있는 채팅그룹도 관리한다. 그는 한국에서 결혼부터 사업을 시작하는 방법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에 관해 그들에게 조언을 해주는 일을 한다.

그는 한국인이기 때문에 자신의 지위가 중앙아시아 출신의 다른 이주자들과 비교해 특권이 있다고 알고 있다. 미등록 이주민들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다. 그는 중앙아시아 출신의 다른 이주자들 보다 단기적인 목표를 추구하고 있다.

키르키즈스탄 출신의 러스탐도 "집을 짓고 아파트를 사서 렉서스를 운전하는 것이 우리가 한국에 있는 이유"라고 말했다. 그와 그의 아내 타냐는 고국 비슈케크에서 택시 회사를 운영했지만 약한 러시아 루블화 때문에 빚어진 2014년 경기 침체로 회사 문을 닫았다.

그는 한국의 최대 이민자 커뮤니티인 안산에 와서 소위 아르바이트로 돈을 벌고 있다. "대부분의 이주 노동자들은 준비나 교육이 거의 필요 없는 단순직에서 일을 한다. 작업 현장에 도착하면 20분 내에 작업을 파악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들 부부는 같은 공장에서 라미네이트 바닥재를 생산하는 일로 일주일에 6일 동안 일을 한다. 오랜시간 동안 일하면서 위험이 따른다. 그는 직장에서 손가락이 잘리는 사고를 당했을 때 안산병원에서 접합수술을 했다. 안산지역은 이주민 노동자들의 사고뿐 아니라 크고 작은 산재사고가 많아 안산병원은 전국에서 외과 재생수술로는 꽤 유명하다.


김지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ienns@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러시아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