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애플 관세 '종말론' 시나리오, 실제 손해 미칠 가능성 극히 낮아

팀 쿡 CEO, 트럼프와 로비스트에 대응할 충분한 능력 가져

기사입력 : 2019-05-27 06:00 (최종수정 2019-05-27 09:2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애플 관세에 대한 '종말론' 시나리오가 실제 손해를 미칠 가능성이 극히 낮다는 웨드부시 증권 분석팀의 견해가 세간의 관심을 끌고 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DB
"애플의 관세가 실제 손해를 미칠 가능성이 낮다"는 미 증권 분석팀의 견해가 세간의 관심을 끌고 있다. 중국의 테크(기술) 업계에서 애플이 여전히 중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으며, 팀 쿡 최고경영자(CEO)가 이 같은 문제를 놓고 트럼프 대통령과 로비스트에 대응할 능력이 충분하다는 것이 그 이유다.

웨드부시 증권(Wedbush Securities) 분석가 다니엘 아이브스(Daniel Ives)는 "중국에서 쿠퍼티노 지역까지 폐쇄되면서 주당 이익이 20~30% 이상 타격을 받는다는 '종말론'과 같은 시나리오는 결코 현실적이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오히려 화웨이 테크놀로지를 옹호하는 감정과 중국의 국수주의적인 정서 쪽이 단기적으로 애플에게 큰 매출 리스크로 보인다고 아이브스는 전망했다.

그는 애플의 생산을 하청받은 폭스콘 테크놀로지 그룹이 중국에서 140만명을 고용하고 있다는 점을 들어 "애플은 중국 하이테크 산업의 주요한 전략적 플레이어"라고 지적한 뒤, 실제 중국은 향후 1년∼1년 반 동안의 'iPhone(아이폰)' 업그레이드에서 20%를 차지하며, 애플에게 있어서 성장의 핵심이 되고 있다는 것을 이유로 들었다.

또한 아이폰은 현재 관세를 면제받고 있지만, 추가 관세가 부과되면 아이폰 생산 비용은 약 10%가량 증가할 가능성이 있으며, 이후 가격 상승이 불가피할 경우, 중국의 아이폰 판매는 3∼5% 억제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애플이 만약 이에 대응하기 위해 가격을 동결할 경우에도, 애플이 차지할 이익이 소폭 줄어드는 것으로 사태는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했다.

결국 애플 관세에 대한 '종말론' 시나리오가 실제 손해를 미칠 가능성이 극히 낮다는 현실적인 평가를 통해, 아이브스는 애플의 주식에 대해 '매수'에 해당하는 투자 판단을 유지하고, 목표 주가도 235달러로 동결했다.


김길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