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글로벌김치공장 통해 해외 시장개척에 나선다

24일 전북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에서 '글로벌김치공장' 준공식 가져

기사입력 : 2019-05-26 13:4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풀무원은 지난 24일 전북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에서 '글로벌김치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사진=풀무원
풀무원은 300억 원을 투자해 최신형 설비를 갖춘 '글로벌김치공장'을 완공하고 해외시장 개척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풀무원은 지난 24일 전북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에서 '글로벌김치공장' 준공식을 가졌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공장 준공식에는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이춘석 국회의원, 조배숙 국회의원, 송하진 전북도지사, 정헌율 익산시장 등이 참석했다.

풀무원 글로벌김치공장은 국가식품클러스터 내 연면적 3만329㎡(9175평) 부지에 지상 3층 규모로 완공돼 가동에 들어갔다.

이 공장은 수출용 김치공장으로 가장 최신 공장이다. 글로벌김치공장은 무선식별 시스템(RFID)과 사물인터넷 (IoT) 등의 최첨단 기술을 도입하여, 재료 입고에서부터 포장· 배송까지 모든 과정을 자동화한다.

center
김치세계화를 위해 새출범하는 풀무원 글로벌김치공장 내부. 사진=풀무원

아울러 전 제조과정에 IoT 센서와 디지털 비디오 일종인 IP카메라를 설치해 온도, 습도, 염도와 제조현장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어, 균일한 맛의 김치를 생산할 수 있다.

포기김치를 비롯해 맛김치, 백김치, 깍두기, 섞박지 등 다양한 김치를 하루 3t, 연간 1만t 이상 생산한다.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김치수출량은 2만8000t 이었다.

이곳에서 만들어진 김치는 미국, 중국, 일본 등 해외시장에 판매된다. 풀무원은 미국 최대 유통업체 월마트와 중국 알리바바의 허마센셩과 샘스클럽에서 자사 김치를 판매 중이다.

풀무원 이효율 총괄 최고경영자(CEO)는 "글로벌 유통망을 통해 외국 김치와 차별화된 한국 고유 김치를 미국과 중국을 넘어 일본, 동남아, 유럽까지 확장하면서 김치 종주국의 위상을 강화해가겠다"고 밝혔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