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투자의견 비율 공시 4년… '매수' 추천 되레 늘었다

공유
0


투자의견 비율 공시 4년… '매수' 추천 되레 늘었다

center


증권당국이 '매수' 투자의견 일색인 증권회사의 기업분석 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투자의견 비율 공시제’를 시행한 지 4년이 됐지만, 오히려 '매수' 추천 비율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작년 4월초부터 올해 3월말까지 증권회사 기업분석 보고서의 '매수' 투자의견 비중이 78.9%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비해 '중립'은 16.3%였고 '매도'는 4.8%에 불과했다.
전체 47개 증권회사 가운데 32개 국내 증권회사의 경우 '매수' 의견 비율이 평균 90%, '중립'은 9.9%나 됐다. '매도' 비율은 달랑 0.1%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매도' 의견을 1건이라도 낸 증권회사는 대신∙KTB투자∙하나금융투자∙신영증권뿐이었다.

반면 15개 외국계 증권회사는 '매수' 55.3%, '중립' 29.8%, '매도' 14.9% 등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5년 5월 시행된 투자의견 비율 공시제는 증권회사가 상장주식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중립'(보유), '매도'로 구분, 그 비율을 공시하도록 한 것이다.

증권회사들이 '매수' 위주의 의견만 내놓는 상황에서 매수∙매도 의견 비율을 한눈에 비교할 수 있도록 해 자발적인 개선을 유도하기 위해서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