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백지화’… 인천 검단 주민 대규모 집회

기사입력 : 2019-05-26 06:3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인천지하철 2호선 검단~일산 연장 등 대중교통 대책을 발표한 가운데 인천 검단 주민 1000여 명이 25일 이에 반발하는 대규모 집회를 가졌다.

검단주민총연합회와 검단신도시입주자총연합회 등 검단주민단체는 이날 인천 서구 인천지하철 2호선 완정역, 서울 지하철 3호선 주엽역 인근에서 ‘3기 신도시 반대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계양 테크노벨리, 부천 대장지구 등 3기 신도시를 반대하고 서울지하철 5호선 검단 연장사업 예타 면제 등을 촉구했다.

또 "검단신도시는 이제 첫 삽을 뜨는데 정부는 계양 테크노밸리와 부천 대장지구 등 3기 신도시 정책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들은 "특히 계양과 대장지구는 검단과 인접해 있어 막대한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며 "정부는 3기 신도시의 백지화와 5호선 예타면제, 광역교통망 등을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