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계보건기구 “게임중독도 질병” 결정...한국 게임산업 ‘태풍속’으로

공유
0


세계보건기구 “게임중독도 질병” 결정...한국 게임산업 ‘태풍속’으로

left
WHO 로고
세계보건기구(WHO)가 결국 게임중독을 질병으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한국경제의 든든한 성장 동력으로 발돋움하고 있는 게임산업이 이번 결정에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제72차 WHO 총회가 25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가운데 총회 참석한 위원들이 게임중독을 질병으로 규정한 제11차 국제질병표준분류기준(ICD)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한국 등 194개 WHO 회원국은 오는 2022년부터 이러한 기준을 적용한다.
게임을 일상생활보다 더 중요하게 여기는 등 게임 통제 능력이 사라지고 이러한 행동이 12개월 이상 지속되면 일반적으로 ‘게임중독’으로 여긴다.

WHO는 일상생활에서 사망이나 건강을 위협하는 주원인을 찾아 질병으로 분류하는데 게임중독도 보건에 심각한 위협을 주는 요인으로 판단한 것이다.

이번 결정으로 한국도 게임중독을 예방하고 치료하기 위한 예산을 배정해야 하는 숙제를 안게 됐다.

또한 이번 WHO 결정에 대한 게임업계 반발도 만만치 않다.

업계 관계자는 “게임중독을 질병으로 분류하면 보건복지부가 그에 맞는 치료체계를 만들 것”이라며 “문제는 이번 결정이 국내시장은 물론 해외시장에서도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게임산업을 위축시킬 수 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게임은 매출이 12조 원, 수출이 4조 원을 넘는 우리나라 주력 산업”이라며 “5세대(5G),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과 접목해 차세대 킬러콘텐츠로 떠오른 게임산업이 이번 WHO 결정으로 크게 위축되거나 타격을 받아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민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ntlemin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