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부산...경제활동참가율·고용률 7대 도시 중 최하위

조선 등 주력산업 부진 탓....수출의존도 낮춰야

기사입력 : 2019-05-25 20:1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left
서울에 이어 ‘한국 제2 도시’ 부산의 경제활동참가율과 고용률이 전국 7대 주요 도시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기침체 여파로 부산시 주력산업인 자동차부품산업, 조선업 등이 침체의 늪에 빠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재단법인 부산복지개발원이 25일 발표한 부산 근로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부산의 경제활동참가율은 지난해 기준으로 58.1%를 기록해 서울, 대구, 인천, 대전, 광주, 울산 등 7대 도시 가운데 꼴찌에 머물렀다. 부산 경제활동참가율은 또 전국 평균치 63.1%와 비교해도 5.0% 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경제활동참가율은 만 15세 이상 인구 중 취업자와 실업자를 합친 경제활동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경제활동참가율이 낮아지면 성장둔화로 이어지게 마련이다.

부산복지개발원은 또 지난해 부산의 고용률 역시 55.7%로 7대 도시 중 꼴찌였고,전국 평균치 60.7%보다 5.0%포인트 낮게 나왔다.

이에 대해 경제전문가들은 부산지역 자동차산업 수출이 두 자릿수 감소세를 기록해 부산 경제에 악재가 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를 뒷받침하듯 한국무역협회 부산본부가 지난달 21일 발표한 수출입 동향 보고서를 보면 올해 4월 부산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2.0% 감소한 11억8696만달러를 기록했다.

부산은 또 무역수지 기준으로 1억558만달러의 적자를 나타냈다.

품목별로는 승용차가 전년 동월 대비 51.1% 감소했고 자동차부품도 20.6%나 줄었다.

철강선도 8.4% 수출이 쪼그라들어 부산지역 주력 산업인 자동차와 조선의 수출 부진이 부산 전체 수출을 끌어내린 주범으로 꼽힌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부산은 자동차산업 수출의존도가 15%를 웃돌기 때문에 자동차 수출 부진이 부산 전체 수출에 큰 영향을 줄 수 밖에 없다"며 "수출 대상 국가를 다변화하고 수출의존도를 줄이는 등 대책을 마련해야 할 시점"이라고 진단했다.


김민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ntlemink@g-enews.com

김민구 산업부장겸 국장대우 gentlemin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