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진 의원 "타다 이재웅은 불법콜택시 영업 범죄자”

기사입력 : 2019-05-25 14:2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네이버 인물정보 캡처
김경진 의원이 "타다는 100% 불법이다. 타다 대표를 구속 수사하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김경진 민주평화당 의원이 23일 자신의 페이스북를 통해 "이재웅 타다 대표는 뻔뻔한 발언을 멈추길 바란다"라며 "불법을 서슴없이 범하고 있는 범죄자가 국가기관의 수장인 금융위원장을 모욕하는 짓을 그만하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그는 "타다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을 위반한 범죄행위다. 제34조는 렌터카를 임차한 자에게 운전자를 알선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금지한다"라며 "다만 예외적으로 시행령에 의해 11인승 이상 승합차를 렌트할 경우 운전자 알선이 가능하긴 하다"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타다에는 렌터카 운전자를 알선하는 별도의 절차가 없다. 즉 타다가 불법 콜택시 영업을 하고 있는 것이다"라며 "불법 콜택시 영업을 하고 있는 범죄자는 국가와 법을 모욕하는 행위를 자제하기를 바란다"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택시기사 자격과 요금제한, 부제운영 등 국가의 온갖 규제를 다 감수하며 대한민국의 합법적인 법 질서에 순응해 정상영업하는 택시기사님들을 더 이상 모욕하지 말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