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카드vs현대카드, 마트 고객 잡기 경쟁 치열

공유
0


삼성카드vs현대카드, 마트 고객 잡기 경쟁 치열

현대-코스트코, 삼성-이마트와 손잡고 무이자할부‧신상품 출시

center
사진=현대카드‧삼성카드
24일부터 코스트코에서 결제 가능한 카드가 삼성카드에서 현대카드로 변경되면서 두 카드사 간 마트 고객 잡기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

전국 16개 코스트코 매장과 온라인몰에서는 오직 현대카드와 현금 결제만 가능하고, 기존 결제 카드인 삼성카드는 사용할 수 없다. 코스트코는 회원제 창고형 할인점 업체로 카드수수료를 낮추고 저렴한 가격에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1국가 1카드 정책을 펴고 있다.

지난해 8월 현대카드는 코스트코와 제휴사업 계약을 체결한 후 지난 2월 코스트코 매장·온라인몰에서 결제 시 코스트코 리워드 포인트를 최대 3%까지 적립해주는 ‘코스트코 리워드 카드’를 출시했다. 또 현대카드가 없는 코스트코 회원들도 간편하게 카드를 발급받아 결제할 수 있는 온·오프라인 프로세스를 구축하는 등 새로운 파트너십을 준비해왔다.

현대카드는 단순한 결제 서비스 파트너를 넘어 코스트코와 전면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코스트코 고객들의 쇼핑 데이터를 공동 분석해 회원들에게 맞춤형 상품과 혜택을 추천하고, 함께 코스트코 온라인몰도 활성화할 예정이다.

코스트코를 잡으면서 중위권에 있던 현대카드는 상위권으로 도약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카드의 지난해 말 기준 자산 규모는 15조9439억 원으로 업계 5위이며, 신용·체크카드 이용실적 점유율은 13.2%로 업계 4위다. 코스트코의 지난해 매출은 3조9227억 원에 달하며 이 가운데 약 80%인 3조2000억 원 수준의 결제가 현대카드로 이뤄질 것으로 추측된다. 이 중 코스트코의 가맹점 수수료율이 0.7%인 점을 감안하면 현대카드가 누릴 수 있는 수수료 수익은 224억 원에 달한다.

이에 현대카드는 점유율을 더 끌어올리고자 코스트코 이용 고객에게 무이자할부, 청구 할인 제공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다음달 6일까지 코스트코에서 현대카드로 10만 원 이상 결제 시 6개월, 50만 원 이상 결제 시 12개월 무이자할부가 가능하다.

또 현대카드로 코스트코 온라인몰에서 20만 원 이상 결제 시 카드당 1회 한도로 2만 원 청구 할인받을 수 있다. 이 이벤트는 28일 24시까지 진행된다. 할부 이용 시에도 제공되며, 무이자할부 혜택과 중복 적용 가능하다.

코스트코를 놓친 삼성카드는 이마트 트레이더스와 손잡고 새로운 상품을 출시하는 등 기존 고객 이탈 방지에 힘쓰고 있다.

우선 기존 코스트코 제휴카드의 서비스 대상을 코스트코에서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3대 할인점으로 변경했다. 코스트코에서 받던 혜택을 이들 할인점에서 받게 한 것이다.

또 삼성카드는 이날 대형 할인점 홈플러스에서 이용 시 최대 5% 결제일 할인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홈플러스 삼성카드’를 출시했다.

다만 트레이더스와 홈플러스에선 삼성카드뿐만 아니라 KB국민‧롯데‧신한‧우리‧하나‧현대카드 등 다른 카드로도 결제 가능하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