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중공업, 2600t 급 최신 필리핀 최신예 호위함 진수

공유
2


현대중공업, 2600t 급 최신 필리핀 최신예 호위함 진수

center
23일 울산조선소에서 열린 필리핀 호세리잘함 진수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은 뒤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23일 울산조선소에서 필리핀의 최신예 호위함을 진수했다.

이날 진수식에는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레이문도 엘레판테(Raymundo Elefante) 필리핀 국방부 차관, 벤자민 마드리갈(Benjamin Madrigal) 필리핀 합참의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또 한국전쟁 필리핀 참전용사인 맥시모 영(Maximo Young) 예비역 소령과 가족들도 참석해 진수를 축하했다. 맥시모 영 예비역 소령은 “70년 사이 비약적인 발전을 이룩한 대한민국에 경의를 표하며, 참전용사들의 희생이 결코 헛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함정은 19세기 스페인 치하에서 민족주의 사상가로서 필리핀 독립운동에 앞장선 호세 리잘(Jose Rizal, 1861~1896년)을 기려 ‘호세 리잘함’으로 명명했다.
현대중공업은 2016년 10월 두 척의 호위함을 180억 페소(약 3800억 원)에 수주했다. 호세 리잘함은 그 첫 번째 군함으로 길이 107m, 너비 14m이며 2600t 급 규모의 다목적 전투함이다.

이 함정의 최고 속력은 시속 46㎞이며, 8300㎞이상의 긴 항속거리를 보유해 장기간 원해 경비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또 구경 76㎜ 함포와 함대공 미사일, 어뢰, 헬리콥터 등 다양한 무기와 장비를 탑재해 대함전과 대공전, 대잠수함전을 수행할 수 있다. 단거리 함대공 미사일 공급 업체로 유럽의 미사일 생산업체 MBDA가 선정됐다. 함대함 미사일과 어뢰는 한국산이 공급될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필리핀 해군은 이 함대공 미사일과 어뢰를 운용해, 필리핀 해군력 증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함정은 특히 태풍과 열대성 기후 등 필리핀의 거친 해상 조건에서도 우수한 작전 성능과 생존성을 갖도록 설계됐다.

현대중공업은 마무리 의장작업과 해상 시운전 등을 거쳐 오는 2020년 9월 호세 리잘함을 필리핀 국방부에 인도하고, 두 번째 호위함도 오는 12월 진수해 2021년 인도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980년 12월 한국 최초의 전투함인 울산함을 건조한 이후 지금까지 이지스함과 KDX-Ⅱ 구축함, 초계•호위함, 잠수함 등 한국 해군의 주력 함정을 건조했으며, 필리핀을 비롯해 뉴질랜드, 방글라데시, 베네수엘라 등 다수의 해외 함정도 건조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