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시진핑 주석 “어려운 시대 대비할 필요 있다”…미·중 무역 분쟁 장기화 복선?

공유
0


[글로벌-Biz 24] 시진핑 주석 “어려운 시대 대비할 필요 있다”…미·중 무역 분쟁 장기화 복선?

center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사진)은 22일 국제정세가 복잡화 하는 가운데 중국은 어려운 시대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미국과의 무역 마찰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이의 장기화에 대한 복선을 깐 각오를 밝힌 것이란 분석이다.
시 주석은 “우리는 오늘 국내외에 기인하는 여러 가지 과제나 리스크를 극복해 중국의 특성을 살린 사회주의의 새로운 승리를 이루어야 할 것”이라고 전제하고 “우리나라는 여전히 발전을 위한 중요한 전략기회의 도상에 있지만 국제정세는 더욱 복잡해지고 있다. 각종 마이너스 요인의 장기적이고 복잡한 성질을 이해하면서 어려운 상황에 적절히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기술혁신은 “기업의 혈액이며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고유의 지적재산권이나 핵심기술을 갖고 있지 않으면 진정한 경쟁력을 가진 제품을 만들거나 치열한 경쟁을 이겨 나갈 수 없다며 국가차원의 핵심기술 획득은 필수적”이라고 지적했다.

시 주석은 이날 희토류 관련 기업을 방문. “희토류는 중요한 전략자원이며 비(非)재생 자원”이라며 그 가치를 강조했다. 미국 통상대표부(USTR)는 지난 13일 약 3,000억 달러 상당의 중국제품에 적용할 가능성 있는 최대 25%의 추가관세에 대해 대상품목 명단을 공개했지만 희토류 등 주요원료는 이에서 제외하고 있어 이를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