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시진핑 주석 “어려운 시대 대비할 필요 있다”…미·중 무역 분쟁 장기화 복선?

기사입력 : 2019-05-23 00:5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사진)은 22일 국제정세가 복잡화 하는 가운데 중국은 어려운 시대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미국과의 무역 마찰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이의 장기화에 대한 복선을 깐 각오를 밝힌 것이란 분석이다.

시 주석은 “우리는 오늘 국내외에 기인하는 여러 가지 과제나 리스크를 극복해 중국의 특성을 살린 사회주의의 새로운 승리를 이루어야 할 것”이라고 전제하고 “우리나라는 여전히 발전을 위한 중요한 전략기회의 도상에 있지만 국제정세는 더욱 복잡해지고 있다. 각종 마이너스 요인의 장기적이고 복잡한 성질을 이해하면서 어려운 상황에 적절히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기술혁신은 “기업의 혈액이며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고유의 지적재산권이나 핵심기술을 갖고 있지 않으면 진정한 경쟁력을 가진 제품을 만들거나 치열한 경쟁을 이겨 나갈 수 없다며 국가차원의 핵심기술 획득은 필수적”이라고 지적했다.

시 주석은 이날 희토류 관련 기업을 방문. “희토류는 중요한 전략자원이며 비(非)재생 자원”이라며 그 가치를 강조했다. 미국 통상대표부(USTR)는 지난 13일 약 3,000억 달러 상당의 중국제품에 적용할 가능성 있는 최대 25%의 추가관세에 대해 대상품목 명단을 공개했지만 희토류 등 주요원료는 이에서 제외하고 있어 이를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