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유출이 처음은 아니다"... 강효상 고교후배 외교관이 전한 한미정상회담 통화 내용 파문

기사입력 : 2019-05-22 20:53 (최종수정 2019-05-23 10:1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현직 고위 외교관이 한미 정상의 통화와 정상회담 내용을 유출한 것으로 드러나 파장이 일고 있다.

'JTBC 뉴스룸'은 22일 '한·미 정상의 통화와 정상회담 내용을 현직 외교관이 한국당 강효상 의원에게 유출하고 강효상 의원이 이를 공표했다고 보도 했다.

손석희 앵커는 “외교부가 유출경위를 조사한 결과 강효상 의원의 절친한 고등학교 후배인 외교관이 두 정상의 통화 내용을 열람후 강 의원에게 그대로 불러준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내용을 유출한 외교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고 덧붙였다.

앞서 강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7일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에서 방일(5월 25∼28일) 직후 방한을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강 의원은 “청와대가 사실무근이라고 해놓고 기밀누설을 운운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고 JTBC는 전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