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태 언급 "김윤동에 대한 질투 아냐"...임창용 화 낼만, 감독자리는 황제?

기사입력 : 2019-05-22 05:18 (최종수정 2019-05-22 13:3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갑자기 김윤동 선수를 기용해 화가 매우 났다. 미리 말해줄 수도 있는데 말하지 않았다.”

지난해 KIA타이거즈에서 불명예 퇴지한 임창용 선수가 최근 지휘봉을 내려 놓은 김기택 감독을 언급했다.

임창용 선수는 방출 당시의 자신의 입장을 한 언론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말했다.

임창용은“미래를 위해 젊은 선수를 기용한다. 좀 양보하는 좋겠다고 말했다면 화가 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선수생활을 오래해 후배 선수에 대한 질투는 절대 아니라”고 강조했다.

임창용는 또 “김기태 감독은 인간적으로 남자로서 봐도 멋있다. 자존심이 강해 성적부진으로 스스로 물러난 것 같다”고 말했다.

팬들은 “임창용이 화를 낼만 하다” “임창용 말이 사실이라면 감독자리는 황제”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스포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