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얼 세대 ‘경제 긍정 전망’ 13%…세계 평균의 절반

기사입력 : 2019-05-21 11:3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밀레니얼 세대의 불과 13%만 올해 경제를 긍정적으로 전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딜로이트컨설팅이 공개한 '2019 딜로이트 밀레니얼 서베이'에 따르면 1983년에서 1994년 사이에 태어난 우리나라 밀레니얼 세대 가운데 올해 국내 경제를 긍정적으로 전망한 비율은 13%에 그쳤다.

이 비율은 2014년 28%, 2015년 19%, 2016년 16%, 2017년 13%로 낮아지다가 지난해 48%로 높아졌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 세계 밀레니얼 세대의 긍정적 경제 전망 비율은 26%로, 우리나라의 갑절이었다.

앞으로 1년 동안의 전반적인 정치·사회 전망에도 긍정적이라는 16%로, 지난해의 52%보다 크게 하락했다.

현재 생활에 만족한다는 응답자는 10%로, 세계 평균 응답률 29%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

밀레니얼 세대가 관심을 두고 있는 5개 목표(복수응답)는 ▲높은 연봉·부유함(63%) ▲자가 소유(56%) ▲세계여행(38%) ▲상위직급 달성(35%) ▲가정을 이루는 것(28%) 등이었다.

이에 비해 세계 밀레니얼 세대의 응답은 ▲세계여행(57%) ▲고연봉·부유함(52%) ▲자가 소유(49%) ▲가족을 이루는 것(39%) ▲상위직급 달성(34%) 등으로 나타났다.

딜로이트 밀레니얼 서베이는 올해로 8번째다.

올해 조사에는 세계 42개국 1만3416명의 밀레니얼 세대와 10개국 3009명의 Z세대(1995년~2002년 출생자)가 참여했다. 우리나라 응답자는 319명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