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카드, MBK-우리은행 컨소시엄에 팔린다

공유
0


롯데카드, MBK-우리은행 컨소시엄에 팔린다

center
롯데카드 매각 우선협상대상자가 한앤컴퍼니에서 MBK파트너스-우리은행 컨소시엄으로 변경됐다.

롯데지주는 21일 공시를 통해 롯데카드의 주요 자회사인 롯데카드의 경영권을 포함한 투자지분 매각 관련 우선협대상자를 MBK파트너스로 변경해 통보했다고 밝혔다.

롯데지주는 롯데지주가 보유 중인 롯데카드의 지분 93.78% 중 경영권을 포함한 투자지분 매각과 관련해 지난 3일 한앤컴퍼니를 우선협대상자로 선정했으나 13일 배타적 우선협상 기간이 만료됐다고 전했다.

이에 21일 MBK파트너스를 우선협대상자로 선정해 통보했다. 기한이 종료된 13일 MBK파트너스가 먼저 롯데지주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앤컴퍼니는 협상 종료일인 13일까지 본계약을 체결하지 못한 데는 한상원 한앤컴퍼니 대표의 탈루 혐의와 롯데카드 노조의 반대가 변수로 작용했다. KT새노동조합과 시민단체 ‘약탈경제반대행동’은 지난 3월 서울중앙지검에 황창규 KT 회장과 한상원 한앤컴퍼니 대표를 비롯한 5명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의 업무상 배임, 조세범 처벌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한앤컴퍼니가 2016년 KT와 KT의 종속회사인 나스미디어에 앤서치마케팅을 매각했는데 이때 KT가 시장가보다 424억 원 비싼 가격으로 앤서치마케팅을 사들였다는 지적이다.

이 때문에 롯데지주가 한앤컴퍼니와 매각 협상을 하더라도 대주주적격성 심사를 통과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됐다.

롯데 관계자는 “다각도로 검토한 결과 10월 중순으로 예정된 지주회사 행위 제한 만료 기간 내에 거래종결이 가능한 MBK-우리금융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롯데는 “만약 행위 제한 만료 기간을 초과할 경우 과징금 부과 및 형사처벌 가능성까지 있기 때문에 다양한 가능성을 신중하게 검토해야 하는 불가피함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