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건모 부친상, 향년 79세 지병으로 별세…'미우새' 촬영 지속

공유
0


김건모 부친상, 향년 79세 지병으로 별세…'미우새' 촬영 지속

center
가수 김건모가 지난 19일 부친상을 당한 사실이 20일 알려졌다. 사진=SBS 방송 캡처
가수 김건모(51)가 부친상을 당했다.

20일 티브이데일리는 김건모의 아버지 김성대씨가 19일 지병으로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김성대씨는 향년 79세 나이로 빈소는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 특실 31호실에 마련됐다.
현재 SBS '미우새' 제작진과 출연진 일부는 빈소를 찾아 조문을 바쳤다. 아울러 미우새에 함께 출연했던 어머니들도 빈소를 찾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미우새' 측은 이날 촬영은 차질없이 진행된다고 밝혔다.

앞서 김건모 어머니 이선미 여사는 지난 3월 10일부터 감기몸살로 '미우새' 촬영에 불참해 누리꾼들이 걱정을 한 몸에 받은 바 있다.

한편, 고 김성대씨 발인은 22일 오전 9시 30분이며 장지는 용인 로뎀파크로 알려졌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