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카툭튀’ 없앤 광학5배줌 카메라모듈 양산

기사입력 : 2019-05-20 15:3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삼성전기는 기존 광학 2배줌보다 더 낮은 높이로 5배줌을 구현하는 카메라모듈을 이달부터 대량생산하고 있다. 사진은 삼성전기 직원이 광학5배줌 카메라모듈을 들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기 제공)
삼성전기는 기존 광학 2배줌보다 더 낮은 높이로 5배줌을 구현하는 카메라모듈을 이달부터 대량생산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멀리 있는 피사체를 가까이 확대해 찍을 수 있는 광학 줌은 카메라모듈 내 렌즈들이 이동하며 구현할 수 있는데 이미지센서와 렌즈간 거리가 멀어질 수록 고배율 광학줌을 구현할 수 있다. 광학 5배줌은 광학 2배줌보다 2.5배 더 긴 초점거리를 확보해야 한다. 이에 따라 고배율 광학줌을 구현하기 위해 카메라 모듈 크기가 커져 ‘카툭튀(카메라가 툭 튀어나온다는 뜻)’라는 오명을 얻기도 한다.

삼성전기는 센서와 렌즈를 상하(세로)로 적층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잠망경 구조를 사용해 높이 증가없이 고배율 광학줌을 구현했다. 들어오는 빛을 직각으로 굴절하고 센서와 렌즈들을 가로 방향으로 배치하는 형태다.

한편 삼성전기는 2003년부터 카메라모듈 시장에 진출해 세계 최초로 듀얼 OIS(손떨림방지기능) 듀얼카메라모듈, 가변 조리개 카메라모듈 등을 개발해왔다. 조정균 삼성전기 카메라 모듈 팀장 상무는 "이번 제품은 고해상도, 고배율 광학줌 스마트폰 카메라의 단점을 해결할 수 있다"며 "삼성전기는 렌즈, 액추에이터 등 핵심부품을 직접 설계 및 제작하므로 차별화된 제품을 공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