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달걀껍데기 산란일자 표시, 30%가 지키지 않는다

공유
0


달걀껍데기 산란일자 표시, 30%가 지키지 않는다

center


달걀 살충제 파동을 계기로 지난 2월부터 달걀 껍데기에 산란 일자 표시가 의무화됐지만, 서울과 경기도에서 판매되는 제품의 경우는 71.1%에만 산란 일자가 표시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가 지난달 18∼19일 서울과 경기도의 대형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SSM), 일반 슈퍼마켓, 백화점 등 387곳을 대상으로 산란 일자 표시 실태를 조사한 결과 71.1%인 275곳에서 지켜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달걀 30구를 판매하는 업체에 대한 조사 결과, 대형마트는 71곳, 백화점은 11곳 모두가 지켜 시행률 100%였다. 기업형 슈퍼마켓도 91.4%로 높은 편이었다.

그러나 일반 슈퍼마켓의 시행률은 50.9%에 그쳤다.

서울이 69.7%, 경기도는 75%로 경기도가 더 잘 지켜지고 있었다.

농협이 운영하는 하나로클럽, 하나로마트에서 파는 23개의 달걀 제품 가운데 15개 제품만 시행령을 준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소비자 알 권리와 선택권을 위해 달걀 생산 날짜를 소비자들이 쉽게 알 수 있도록 지난 2월23일부터 달걀 껍데기에 산란 일자 표기를 의무화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