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 약세 보이자 주식 공매도 다시 ↑

기사입력 : 2019-05-19 07:0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달 들어서만 코스피가 6.6% 떨어지는 등 주가가 약세를 보이자 위축되자 주식 공매도가 또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2일부터 16일까지 주식 거래대금에서 공매도 거래 비중이 큰 상위 10개 종목의 주가를 분석한 결과 이들 종목 모두 주가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무학의 경우 공매도가 전체 거래금액의 31.36%에 달했는데, 이 종목의 가격은 14.33% 하락했다.

공매도 거래 비중이 28.3%에 달한 아모레퍼시픽 우선주도 가격이 9.4% 떨어졌고, 공매도 거래 비중이 27.39%인 S-Oil의 가격도 9.11% 하락했다.

공매도는 주가가 내려갈 것으로 예측하는 투자자가 주식을 빌려서 판 뒤 나중에 주식을 되사서 갚는 거래 방식으로, 주가가 하락하면 공매도 투자자는 이익을 볼 수 있다.

주로 외국인투자자들이 이 같은 투자로 짭짤한 수익을 올리고 있다.

올해 1분기 개인투자자의 공매도 거래는 3327억 원으로 전체 공매도 25조2390억 원의 1.3%에 불과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외국인투자자는 전체 공매도의 65%를 차지한 것으로 분석됐다.

증권시장을 안정시켜야 할 기관투자가도 공매도 거래의 33.7%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