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미 재무부 제재 리스트에 개인 기업 국가 8000개 올라

공유
1


[글로벌-Biz 24] 미 재무부 제재 리스트에 개인 기업 국가 8000개 올라

강력한 달러 힘 주된 압박 수단…자칫 협상테이블 대신 강경해질 수도

center
미국 재무부가 작성한 최신 제재대상 리스트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경제 제재 대상으로 이름을 올린 대상이 개인과 기업, 국가를 통틀어 모두 8000개 정도라고 와이어드 등 이탈리아 매체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리스트에는 이탈리아 일부 마피아 조직과 튀니지 이집트 알제리 등 북아프리카 국가 여권을 갖고 있는, 테러조직과의 연계 혐의가 있는 사람들, 금수조치가 내려진 쿠바의 일부 수출입업체 지사 및 그 대표들, 스리랑카의 타밀 재건 조직 같은 아시아 조직 등이 포함돼 있다. 여기엔 또 이란과 북한 쿠바 등 미국의 제재에 맞서려는 국가들도 들어있다.

미국 제재의 효과는 월가의 금융시스템과 국제 무역 및 금융 시장에서 기준통화로서 확고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달러의 힘에서 나온다고 이 매체는 강조했다.
미국과의 직접적인 무역 관계가 없는 회사조차도 제재대상에 오르게 되면 지역 은행과의 거래마저 끊기기 때문에 감히 미국에 대항하지 못한다는 설명이다. 만일 지역은행들이 이들 제재 대상 업체와 모종의 거래를 할 경우 자신들의 생존에 필수불가결한 미국 자본시장에의 접근이 불가능해지기 때문이다.

트럼프 행정부가 이란 제재를 재개하면서 유럽연합 내 기업들조차 이란 시장 참여를 지속하고 싶어도 못하고 점차 떠나는 것도 이런 사정 때문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란 제재 재개를 선언하면서 지난해 11월 5일부터 6개월간 한국 등 8개 국가에 대해서 취했던 이란산원유 수입 예외적 인정 조치를 최근 더 이상 연장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이 때문에 이란의 숨통이 더욱 조여들 것이라는 관측이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이런 미국의 일방적인 제재가 제재 대상으로 하여금 협상 테이블에 나오게 할 수도 있지만 어떤 경우엔 이들을 더욱 강경하게 만들어 오히려 미국의 영향력에서 벗어난 외부 경제를 창출시키는 역효과도 낸다며 엇갈린 견해를 내놓고 있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