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영동부르스' 듣고 싶어요... 미스트롯 효콘서트 출연 가수들 몸값 천정부지 치솟는다

기사입력 : 2019-05-17 13:39 (최종수정 2019-05-17 15:1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이 대박을 치면서 17일 포털에서도 화제가 되고 있다.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 효 콘서트'가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공연에 대한 관심도 고조되고 있다.

송가인 등 무명 트로트 가수들이 뛰어난 가창력을 인정 받으면서 몸값이 치솟고 있다.

일부 언론은 출연자들이 ‘미스트롯 효콘서트’에서 회당 200만 원의 출연료를 받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무명에서 탈피한 송가인 등이 30만원에서 50만원의 출연료를 받았지만 지금은 거액을 주고도 모셔오기가 힘들다고 한다./

일부 ‘미스트롯 효콘서트’ 출연자의 부모는 “딸의 몸값을 두고 분배율을 올려달라고 요구했다”는 보도도 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