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외형마저 정체된 상장기업 영업실적

기사입력 : 2019-05-17 13:17 (최종수정 2019-05-17 15:5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코스피 상장기업이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대기업’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이들 ‘대표 대기업’마저 휘청거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가 금융업종을 제외한 573개 12월말 결산 상장기업의 올해 1분기 영업실적을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매출액이 달랑 0.16%밖에 늘어나지 못한 것이다.

장사라는 것은 하다 보면 잘될 때도 있고, 그렇지 못할 때도 있다. 이익은 별로 내지 못하더라도 물건이 그럭저럭 팔려서 외형만큼은 늘어나야 기업을 유지할 수 있는 법이라고 했는데 그 매출액이 사실상 제자리걸음을 하고 만 셈이다.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마이너스 0.3%의 뒷걸음질을 친 나라 경제와 ‘닮은꼴’이라고 할 만했다. 이른바 ‘반도체 착시현상’ 때문에 가려져 있던 실상이 결국은 드러난 셈이다.

이들 기업의 영업이익도 자그마치 36.9%나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더구나 전체의 25%나 되는 143개 기업이 적자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이 이럴 정도였으니, 중소기업은 아마도 더욱 힘들었을 것이다.

기업들이 시쳇말로 죽을 쑬 것이라는 예상은 진작부터 있었다. 그동안 민간경제연구소들은 올해 경기가 엉망일 것이라며 대책이 필요하다는 ‘앓는 소리’를 수도 없이 해왔다.

그런데도 정부는 소득주도 성장, 주 52시간 근무제, 최저임금 대폭 인상 등등에만 ‘올인’하고 있었다. ‘앓는 소리’ 따위에는 귀를 기울이려 하지 않았다. 이는 기업을 압박하고 투자의욕을 꺾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었다. 그런 결과가 기업들의 이번 ‘1분기 성적표’에 고스란히 반영되고 있었다.

문제는 올해 내내 기업들이 ‘F학점’ 성적표를 받게 될 가능성이 없지 않다는 점이다. 지난해 6000억 달러를 돌파, 정부를 들뜨게 했던 수출은 벌써 6개월째 내리막길이다. 내수가 좋아질 조짐도 ‘별로’다. 기획재정부는 소위 ‘그린북’에서 경기의 흐름을 ‘부진’이라고 우려하는 상황이다. 미·중 무역전쟁은 증권시장을 흔들고 원화의 가치를 떨어뜨리고 있다.

“총체적으로 본다면 우리 경제는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대통령의 말을 접어야 할 타이밍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