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한국카본, MIRA테크놀로지 파크에 첫 유럽 사무소 개소

유럽 자동차 OEM업체들과 관계 강화…스포츠, 레저, 산업 시장과 연계

기사입력 : 2019-05-17 11:2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카본이 영국 버밍엄에 있는 MIRA테크놀로지 파크에 첫 유럽 사무소를 개소했다고 15일(현지 시간) 이스트 미들랜드 비즈니스 링크 등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복합재료 제조업체인 한국카본의 유럽사무소 개설은 유럽 전역의 자동차 OEM업체들과 관계를 강화하고 스포츠, 레저 및 산업 시장에서의 연계를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한국카본은 이미 재규어 랜드로버, 애스톤 마틴, 벤틀리 등의 자동차 기술 클러스터에 가입한 상태다. 이는 대량 생산 모델의 효율성을 더욱 향상시킬 것으로 보이는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을 염두에 둔 것으로 여겨진다.

한국카본은 1분 안에 경화될 수 있는 PCM(Prepreg Compression Molding) 소재를 개발했다. 이를 통해 복합 구성 요소의 제조 주기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으며 회사에서 OEM업체 등에 대량 출고를 가능케 한다.

회사는 고용량 생산 능력이 요구되는 호화 요트 시장에서 굳힌 입지를 바탕으로 탄소 섬유와 같은 경량 복합 재료 수요가 급증한 자동차 시장에서도 대응할 수 있게 됐다.

한국카본 유럽사무소 민병하 대표는 "자동차의 충전 및 자동화가 보급됨에 따라 자동차 중량을 줄이는 것이 중요해지고 있다. 결과적으로 복합 재료에 대한 수요가 증가했다"고 말했다

MIRA테크놀로지파크의 사업이사인 테리 스팔은 "기술 클러스터로서 MIRA테크놀로지 파크는 차세대 자동차 개발에 참여하는 가장 흥미로운 회사들을 원하고 있다. 여기는 입주회사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카본이 유럽 전역의 OEM 업체들에게 발전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으며 짧은 시간 내에 경화될 수 있는 PCM 공정용 카본 또는 유리 프리프레그와 같은 복합 중간재를 제조하고 있어 카본 파이버가 필요한 차량의 생산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지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ienns@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