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 살아남으려면 소비자보호 중심 경영해야”

금감원,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열고 감독방향 등 논의
포용적 금융위해서는 정책금융 포함 다양한 생태계 필요

기사입력 : 2019-05-16 11: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금융감독원은 16일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었다. 사진=백상일 기자
금융회사가 미래 고객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소비자 보호 중심으로 경영문화가 변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16일 금융감독원은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윤석헌 금감원장은 “금융포용은 취약계층뿐 아니라 금융을 필요로 하는 모든 개인 및 기업의 금융접근성을 제고하고 더 나가 금융소비자를 포괄적으로 보호하는 넓은 개념으로 금융회사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금융회사가 소비자 신뢰 속에서 미래고객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소비자보호 중심으로 경영문화가 바뀌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상품개발에서 판매까지 모든 절차가 소비자 편익 관점으로 이루어지지 않거나 사후구제절차가 합리적으로 마련되지 않은 금융회사는 평판리스크 훼손뿐만 아니라 소비자 신뢰를 상실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에 윤 원장은 “현장 중심의 자영업자 금융애로 해소 등 서민·취약계층의 금융접근성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금융소비자에 대한 사전적 권익 보호 및 피해 사후구제를 내실있게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재준 인하대학교 글로벌금융학과 교수는 포용적 금융과 향후 과제에 대한 주제발표를 했다.

한 교수는 “포용적 금융은 획일적 방식이 아닌 정책금융을 포함한 다양한 생태계조성이 필요하다”며 “포용적 금융의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해서는 장기적으로 시장중심의 제도와 유인구조 마련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포괄적 금융 생태계에는 은행-지방은행-저축은행-상호금융기관-대부업-사회적금융-벤처금융에 정책금융이 포함되는 개념이다.

아울러 한 교수는 “정책지원의 경우 규모나 양(Output) 보다는 정책수혜자의 재기 성공 여부 등을 중시(Outcome)하는 관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회의에 참석한 김홍범 위원장과 자문위원들은 “금융포용은 가급적 규제보다는 시장규율로 소화해 내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도 “금융감독원이 금융감독 본연의 목적을 효율적·효과적으로 달성하기 위한 끊임없는 노력이 근본”이라고 강조했다.

금감원은 “이날 회의에서 나온 의견을 감독업무에 최대한 반영할 것”이라며 “은행, 중소서민, 보험 등 7개 분과위훤회를 수시로 열어 분야별 주제에 대한 의견도 적극 수렴하겠다“고 밝혔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