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바', 미세먼지 해결 홍보대사 맡았다

기사입력 : 2019-05-16 10:30 (최종수정 2019-05-16 10:4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라바.


대통령직속 국가기후환경회의는 16일 서울 종로구 라바 타운에서 라바 홍보대사 위촉식을 가졌다.

라바는 미세먼지 저감의 필요성을 세계에 알리고, 미세먼지를 해결하기 위해 출범된 국가기후환경회의의 활동과 성과를 홍보할 예정이다.
2011년 탄생한 라바(LARVA)는 투바앤이 제작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세계적 애니메이션 캐릭터다.

뉴욕을 떠나 무인도에 불시착한 애벌레 레드와 옐로우의 좌충우돌 생존기를 그린 이 애니메이션은 중화권을 비롯한 세계적으로 인기가 높다.

중국 동영상 플랫폼 500억 뷰 달성과 유튜브 조회수 54억 건에 달할 정도다.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은 "라바가 국가기후환경회의의 활동을 전 세계에 널리 알려 협력의 가교 역할을 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